8. Tag

Peace Train

DAY 08 Prayer for Peaceful Reunification

 

As the world holds its breath watching the threatens between North and South wax hotter, we come to the weekend, and days 8 and 9 of Prayer for Peaceful Reunification

We pray for the opening of channels for the divided families in the North and the South to communicate freely with each other.

**********

Loving God, comfort those who have been longing to meet their families since their separation 70 years ago. Give ear to their cries and relieve their sorrows. May they persevere through the pain and experience your grace. Grant that they may not give up their hope of reunion. May the day come when the divided families can freely cross the border between the North and the South.

Gracious God, we repent of our sin of apathy concerning their pain. Forgive us. May the governments of the North and the South, as well as the church, do our best on behalf of those who are separated from their families. Give them news of their loved ones - where they are and how they are making a living - and make it possible for them to communicate with each other. Turn their tears of grief into tears of joy. Through your grace, may the dam of division crumble in the current of their tears.
We pray in Jesus’ name, Amen.

********** 

08남북한의 이산가족이 자유롭게 서로 서신과 통신을 교환할 수 있는 길을 열어 주시옵소서.
사랑의 하나님, 지난 70년 동안 남북으로 헤어진 가족을 그리워하며 만나지 못한 위로하여 주시옵소서. 이들의 탄식에 귀를 기울이시고 고통을 어루만져 주시옵소서. 아픔 가운데 잘 인내하게 하시고,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하게 하여 주옵소서. 이들로 하여금 재회의 희망을 포기하지 않도록 힘을 주시옵소서. 남과 북에 흩어져 있는 이산가족들이 전화와 서신을 통해서 자유롭게 소통하게 하옵소서. 끝내 얼굴과 얼굴을 맞대고 함께할 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옵소서. 남북한의 이산가족이 자유롭게 왕래하는 그날을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은혜의 하나님, 이들의 아픔에 무관심한 우리의 죄와 허물을 회개하오니 용서하여 주시옵소서. 남북한 정부와 교회가 이산가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게 하옵소서. 사랑하는 이들이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사는지 서로 알고 소통하게 하옵소서. 고통의 눈물이 변하여 기쁨의 눈물이 되게 하시며, 분단의 둑이 눈물의 물줄기로 인해서 무너지도록 은혜를 허락하옵소서.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Anmeldung